“전 남친 돈 갚아야”… 데이팅앱 사기, 23억 뜯어낸 40대

국민일보 DB

데이팅앱을 통해 여러 명의 남성을 동시에 만나면서 23억원 상당을 뜯어낸 혐의로 40대 여성이 추가 기소됐다.

울산지방검찰청은 2017년 9월부터 지난해까지 데이팅 앱을 통해 만난 남성 5명에게 재력가의 딸이나 미술품 사업가인 것처럼 접근해 사업 자금 명목 등으로 총 23억4000여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기소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가 만난 5명의 남성의 연령은 30대부터 40대, 50대까지 다양했고, 이들을 동시에 만나기도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피해 남성에게 명품이나 골프채 등을 선물하고, 함께 해외여행을 다니면서 연인처럼 신뢰를 쌓은 후 범행했다. “돈이 묶여 당장 재료비나 직원 밥값이 없다. 월말에 비용 처리해서 주겠다”며 돈을 빌리는 척 받거나, “이전 남자친구에게 돈을 빌렸는데 갚지 않으면 헤어져 주지 않을 것 같다. 돈을 빨리 갚고 당신과 연인 관계를 이어가고 싶다” 등의 이유로 돈을 뜯어낸 경우도 있었다.

A씨는 돈이 필요한 상황을 꾸미기 위해 전 남자친구나 어머니 등 다른 사람인 척 1인 2역, 1인 3역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에게 속아 퇴직금 등 11억원을 건넨 남성도 있었다.

A씨는 앞서 같은 수법으로 남성 3명에게서 총 6억70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검찰은 이번에 추가로 밝혀진 혐의를 추가 기소했다.

당시 1심 재판부는 A씨에 대해 “동종 범죄로 실형을 산 후 누범 기간 또 범행했고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