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남도, 장마철 수산 피해 선제적 대응…피해 제로 총력

피해 우려 양식장·인양기 등 3만6936개소 전수 점검

수산 분야 실태점검. 전남도 제공

전남도는 장마철 수산 피해를 선제적으로 대응, 피해 제로를 목표로 6월 10일까지 우심지역 중심으로 육·해상 양식장, 인양기·부잔교 등 3만6936개소에 대한 실태점검에 나선다고 밝혔다.

전남도에 따르면 아열대 지역에서 볼 수 있는 짧고 매우 강하게 퍼붓는 국지성 호우와 같은 기록적 기상현상이 최근 자주 관측되는 만큼 실효성 있는 대응이 필요한 실정이다.

특히 수산업은 주로 해상과 연안지역에서 이뤄지는 특성 때문에 자연재해에 쉽게 노출될 수밖에 없는데 따라 과하다 싶을 정도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것이 수산 전문가의 견해다.

실제로 최근 5년간 여름철 수산피해 현황을 살펴보면, 집중호우 516억원, 고수온 403억원, 태풍 208억원, 적조 149억원으로 집중호우와 고수온 피해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남도는 과거 피해 사례가 있었던 강진 전복 가두리, 영광 우렁이 양식장 등 재해 취약시설에 집중해 연안시군과 합동점검을 추진한다. 그 외 시설은 시군별 자체 전수점검을 통해 사각지대 없는 촘촘한 대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중점 점검사항은 ▲재해별 관리 요령 숙지 여부 ▲직원 비상연락망 구축 ▲재해보험 가입 홍보 ▲입식신고 여부 ▲인양기, 부잔교 등 수산시설·장비 정상 가동 여부 관리 실태 등이다.

박영채 전남도 친환경수산과장은 29일 “이번 실태점검을 통해 위험 요소를 철저히 파악, 피해를 최소화할 계획”이라며 “양식어가에서도 사육량 준수, 재해보험 가입, 입식신고 등에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했다.

무안=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