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 서울청 한직 발령

'클럽 버닝썬 사건' 연루 의혹을 받는 윤규근 총경이 2021년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뉴시스

‘클럽 버닝썬 사건’ 당시 가해자들과 유착해 수사를 무마해 줬다는 의혹을 받은 윤규근 총경이 서울경찰청 내 한직으로 발령받았다.

28일 경찰청에 따르면 윤 총경은 이날 서울 송파경찰서 범죄예방대응과장에서 서울청 치안지도관으로 발령났다. 치안지도관은 통상 승진자가 보직 발령 전 맡거나 퇴임을 앞둔 총경급 인사가 맡는 보직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버닝썬 사건을 재조명한 BBC뉴스코리아 다큐멘터리가 공개되면서 윤 총경의 거취가 논란이 됐다. 버닝썬 사건 당시 피의자들의 배후에 있었다는 의혹으로 직위 해제됐던 윤 총경이 약 5년 만에 서울 내 경찰서로 복귀한 상태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이를 놓고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날 다시 인사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윤 총경은 버닝썬 사건에서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등 연예인들의 단체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으로 불린 인물이다.

그는 2019년 버닝썬 사태 당시 승리 및 승리의 사업파트너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 등과 유착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일부 유죄 판결을 받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