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교통공사 ‘똑버스’ 경기 광주시에서 운행 시작

곤지암읍·도척면 똑버스 9대 운행
시범 운행 후 6월 4일 정식 운행
6월 중 초월읍·퇴촌면 확대 예정


경기교통공사는 28일 경기 광주시 도척면 상림3리 마을회관 앞에서 ‘광주 똑버스’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민경선 경기교통공사 사장을 비롯해 방세환 광주시장, 주임록 광주시의장, 시민 등 30여명이 참석해 똑버스 개통을 축하했다.

광주 똑버스는 28일부터 일주일간 시범 운행을 진행한 뒤 6월 4일부터 정식 운행을 시작한다.

운행지역은 곤지암읍(5대), 퇴촌면(4대)이며, 매일 오전 6시부터 오후 10시30분까지(호출마감 오후 10시) 운행하며, 향후 6월쯤 초월읍과 퇴촌면에도 확대 도입될 예정이다.

이용방법은 똑타 앱을 통해 승객이 가고자 하는 출발지와 도착지를 입력하고 호출하면 인근 정류장으로 안내받을 수 있다.

요금은 일반 시내버스 요금과 동일한 1450원으로 교통카드 태깅 시 수도권통합환승할인도 적용된다.

똑버스는 경기 광주까지 포함해 경기도 내 13개 시·군에 총 158대를 운행하고 있으며, 운행지역에서 이용자의 만족도가 높아 점차 시민의 이동 수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민경선 경기교통공사 사장은 “똑버스를 통해 마을회관, 보건진료소 등 지역 거점 연계를 통해 광주시민의 이동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기교통공사는 스마트 교통서비스의 선두 주자로 더 많은 도민분께서 더 편리하고 안전한 교통서비스가 제공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양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