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차려 사망 훈련병, 과도한 체온 상승에 근육 손상”

입력 : 2024-05-28 12:48/수정 : 2024-05-28 12:52
27일 강원 인제군의 모 부대 위병소에 군사경찰 차량이 출입하고 있다. 이 부대에서는 최근 훈련병이 군기 훈련을 받다가 쓰러진 뒤 이틀 만에 숨진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독자제공)

군기훈련(얼차려)을 받다가 쓰러져 이틀 만에 숨진 육군 훈련병이 ‘횡문근융해증’ 의심 증상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 관계자는 28일 숨진 훈련병의 부검 결과와 관련해 횡문근융해증 관련 증상을 일부 보인 것으로 안다며 “추가 검사를 통해 확인해야 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사인을 명확히 하기 어려워 추가로 혈액 조직 검사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횡문근융해증은 무리한 운동이나 과도한 체온 상승 등으로 근육이 손상돼 사망에 이를 수 있는 병이다. 지난 2012년 육군에서 야간행군 후 숨진 훈련병의 사인에도 횡문근융해증이 있었다. 당시 의료진은 극심한 운동으로 파괴된 근육조직이 혈관과 요도를 막아 신부전증으로 발전해 사망했다는 소견을 내놨다.

이번에 숨진 훈련병의 사망 원인도 횡문근융해증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되면 무리한 얼차려에 대한 비판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육군은 지난 23일 오후 5시20분쯤 강원도 인제의 모 부대에서 군기훈련을 받던 훈련병 1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시 함께 훈련을 받던 훈련병은 총 6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쓰러진 훈련병은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 뒤인 25일 오후 사망했다.

사망한 훈련병은 완전군장 상태로 연병장을 도는 군기훈련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군기훈련이란 지휘관이 군기 확립을 위해 규정과 절차에 따라 장병들에게 지시하는 체력단련과 정신수양 등을 말한다. 이른바 ‘얼차려’라고 알려져 있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완전군장 상태에서는 걷기만 지시할 수 있다. 그러나 이번 사건 당시에는 구보까지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현장에는 군기훈련을 지시한 중대장(대위)와 다른 감독 간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사망한 훈련병은 쓰러지기 전 완전군장 상태로 팔굽혀펴기를 지시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군기훈련 규정에 따르면 팔굽혀펴기는 맨몸인 상태에서만 지시할 수 있다.

윤군은 이 사건에 대한 민·군 합동조사를 마치고 민간 경찰에 수사를 이첩할 예정이다. 합동조사를 통해 식별한 문제점 등을 기록한 인지통보서와 CCTV 영상을 경찰에 제출하기로 했다.

서우석 육군 공보과장은 이날 국방부 정례브리핑에서 “해당 사건에 대해 강원경찰청으로 이첩한다”며 “육군은 이번 사안의 중요성을 명확히 인식한 가운데 민간 경찰과 함께 협조해 조사를 진행했고, 조사 과정에서 군기훈련 간에 규정와 절차에서 문제점이 식별됐다”고 밝혔다.

또 “식별된 문제점에 대해 경찰의 추가 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오늘 이첩했다”며 “육군은 사건을 이첩한 후에도 한 점의 의혹 없이 투명하게 그리고 정확하게 (진상이) 규명되도록 경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