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日 “北 발사체” 오키나와에 경보 20분 만에 해제

입력 : 2024-05-27 23:20/수정 : 2024-05-27 23:42
국민일보 그래픽

일본 정부가 27일 밤 북한의 발사체를 탐지하고 오키나와현에 경보를 띄웠다.

NHK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 밤 10시46분쯤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발동, 오키나와현 주민에게 건물 내부나 지하로 피난을 안내하는 경보를 띄웠다.

일본 정부는 발사체가 일본을 지나가지 않을 것으로 판단, 20여분 뒤 경보와 피난 안내를 해제했다.

일본 정부는 발사체가 북한에서 사전에 예고된 군사정찰위성인지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일본 방위성은 “북한에서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이날 새벽 일본 해상보안청에 “이날부터 6월 4일 사이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발사할 것이며 해상 위험구역 3곳을 설정한다”고 통보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32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