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교육부, 교사 1만여명 개인정보 유출…“장관이 사과해야”

강경숙 조국혁신당 국회의원 당선인과 전희영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위원장 등이 27일 국회 소통관에서 1만명 개인정보 유출, 부실급조 AI 디지털교과서 규탄 및 교육부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교육부가 공문을 발송하는 과정에서 교사 1만여 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파악됐다.

27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지난 20일 17개 시·도교육청에 ‘교실혁명 선도교사 연수대상자 선정 결과 안내’ 공문을 보냈다.

교육부는 공문에 연수대상자가 각각 자신의 선정 여부를 조회할 수 있는 암호화된 엑셀 파일을 첨부했는데, 4개 시도교육청에 송부된 엑셀파일에 암호가 설정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연수 참여 교사 1만1000명의 이름과 소속 학교, 휴대전화 번호 등이 포함된 개인정보가 유출됐다.

사태를 파악한 교육부는 24일 1만1000명의 교사 개인에게 각각 사과 이메일을 보냈다.

교육부는 이메일에서 “관련 공문을 접수했던 학교에서 해당 파일을 저장한 교직원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해당자가 있는 경우 즉시 파일을 삭제하도록 하고 ‘파일 삭제 및 유출 방지 서약서’를 요구함으로써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점검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선도교사 연수대상자 여러분의 개인정보를 철저하게 관리하지 못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치권 일각에선 교육부가 안이하게 대응하고 있다며 교육부 장관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강경숙 조국혁신당 당선인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교사노동조합 등 교원단체는 이날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부는 개인정보를 유출한 책임자를 즉각 처벌하라”고 비판했다.

강 당선인은 “24일 보낸 교육부 사과문에서는 현재까지 추가 신고가 없었고 엑셀 시트가 숨김 처리돼 개인정보가 안 보인다고 했다”며 “사태의 심각함을 깨닫지 못하는 유체이탈 화법”이라고 지적했다.

전희영 전교조 위원장은 “교육부 장관이 나서서 사과해야 한다”며 “교원단체들은 개인정보가 유출된 교사들과 함께 손해배상 청구를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