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 나누다 돌변… 20대男, 50대 마트 女직원에 칼부림

흉기 미리 준비해 온 가해자, 점원과 대화하다 갑자기 공격
피해자,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

입력 : 2024-05-27 06:20/수정 : 2024-05-27 10:18
강원도 횡성군의 한 마트에서 흉기 난동 이후 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20대 남성. YTN 보도화면 캡처

강원도 횡성군의 한 마트에서 손님이 직원에게 흉기를 휘두른 사건이 벌어졌다.

26일 오후 1시40분쯤 횡성군의 한 마트에서 20대 남성 A씨가 안내데스크 점원인 50대 여성 B씨를 향해 흉기를 휘둘렀다.

목격자 등에 따르면 당시 흉기를 숨긴 채 마트 안으로 들어온 A씨는 B씨에게 ‘누군가를 찾아 달라’며 몇 마디를 나누다 ‘고객님 저한테 왜 이러세요’라는 B씨의 말에 갑자기 흥분해 뛰어들었다고 한다.

흉기 난동 이후 A씨가 현장을 빠져나가려 하자 다른 마트 직원이 밖에서 문을 잠가 막은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이후 마트 내에 주저앉아 있다 경찰에 체포됐다.

강원도 횡성군의 한 마트에서 흉기 난동 이후 바닥에 주저앉아 있는 20대 남성. YTN 보도화면 캡처

평소 마트 손님이던 A씨는 B씨와는 일면식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머리와 목 부위를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손을 다친 A씨도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경찰은 A씨가 치료를 마치는 대로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