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자 노래 듣지도, 부르지도 말라” 北 지시 왜?

입력 : 2024-05-27 04:44/수정 : 2024-05-27 13:20
가수 김연자가 2000년대 북한을 방문했을 당시 고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난 모습. 연합뉴스TV

북한 당국이 최근 가수 김연자의 노래를 듣지도 부르지도 못하게 하라는 지시를 사법기관에 하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은 지난 23일 “북한 당국은 북한에 비해 물질문명이 크게 발전한 남한 문화와 정서에 심취된 북한 주민들이 늘자 특정 남한 가수의 노래를 부르지 못하게 하라는 지시까지 내렸다”고 보도했다.

함경북도의 한 주민 소식통은 이 매체에 “노래의 유행을 금지하려고 가수의 이름까지 지적하기는 처음”이라며 “이는 대부분의 주민이 그 가수의 노래를 특별히 좋아하기 때문에 취해진 조치로 안다”고 전했다.

그는 “남한 가수 김연자의 노래는 가사 내용과 창법에 있어 여기(북한) 주민들의 정서에 잘 맞아 마음속에 깊이 자리잡고 있다”면서 “많은 주민 속에서 김연자의 노래는 ‘18번’으로 불리고 있어 그의 노래를 없애라는 방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또 “특히 김연자는 북한을 방문해서 장군님(김정일) 앞에서 ‘반갑습니다’ 등 노래를 부른 가수여서 충격을 주고 있다”면서 “그의 노래는 총비서의 부친(김정일)뿐 아니라 대부분의 주민도 좋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고 덧붙였다.

평안북도의 소식통도 “그동안 한국 노래를 (듣고 부르고 하는 행동을) ‘반동사상문화배격법’으로 처벌할 것이라고 경고해도 김연자의 노래만큼은 계속 불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북한에서는 반동사상문화배격법에 따라 노래와 드라마 등 남한과 관련한 일체의 것을 배격하도록 돼 있다. 하지만 이미 너무 많은 한국영화, 노래, 예능 등이 북한으로 유입돼 현재도 주민들 사이에서 서로 돌려보고 같이 노래 부르는 현상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 금지된 노래는 ‘반갑습니다’ 외에도 ‘꿈에 본 내 고향’ ‘인생은 나그네길’ ‘다시 만납시다’ 외에 수십 곡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대부분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인기가 있는 곡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