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강형욱 논란 속 ‘난 다르다’던 설채현…“경솔했다” 사과

입력 : 2024-05-25 16:13/수정 : 2024-05-25 18:24
설채현 놀로 행동클리닉 원장 인스타그램 캡처

동물훈련사 겸 수의사인 설채현 놀로 행동클리닉 원장이 강형욱 논란이 불거진 이후 자신을 향한 억측과 의혹이 불거질 조짐이 보이자 섣불리 해명 글을 올린 것에 대해 사과했다.

설 원장은 25일 인스타그램에 “제가 경솔했다”고 시작하는 장문의 글을 올렸다. 설 원장은 “며칠 전부터 SNS와 주변 그리고 저를 믿어주는 분 중에서도 저를 의심하는 일이 생겼다”며 “제 개인적인 인스타그램이라 저를 아시는 분들에게라도 믿음을 주고자 그리고 의심만은 받지 말자는 생각에 저희 친구들 사진과 글을 올렸는데 기사까지 날 줄은 몰랐다”고 적었다.

그는 “가볍게 생각한 제 실수”라면서 “지금 생각해보면 크게 기사가 난 것도 아니고 몇몇 저를 좋아하지 않은 분들의 의견이었을 텐데 제가 과민반응했다”고 전했다.

앞서 설 원장은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9) 보듬컴퍼니 대표의 갑질 논란이 불거진 이후 자신을 향한 일부 억측과 의혹도 제기되자 선제적으로 해명에 나선 바 있다. 그는 22일 인스타그램에 “뭔가 분위기도 안 좋고 괜히 이런 분위기에 글 쓰면 오히려 기회주의자 같아 보이고 해서 조용히 숨죽이고 있었다”며 “저도 그런 거 아닐까 걱정과 의심의 눈초리들이 보여서 말씀드리면, 저희 직원들에게 저는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설 원장은 이날 “여러분들을 통해 다시 한번 배웠고 다시 한번 참는 법을 배우겠다”며 “사실 학창 시절 제가 하지 않은 일에 대해 의심받아 ‘내가 하지 않았으면 된 거지’란 생각에 가만히 있다가 기정사실화되어 힘든 적이 있었다. 그래서 조그만 일에도 적극적으로 해명하는 버릇이 생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를 비난한 분들 댓글 하나하나 다 봤고 조롱도 많았지만, ‘처음엔 왜 내 입장은 생각해주지 않아 줄까’라는 생각에서 ‘너무 내 입장만 생각했다’고 바뀌게 됐다”며 “제 짧은 생각으로 불편하게 한 분들께 죄송하고 다음부터 더 신중한 언행과 개인적인 것보다는 문화와 잘못된 일들에 관한 얘기로 찾아뵙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한편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받는 강형욱 대표는 전날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반박하는 입장을 내놨다. 그러나 그의 해명을 다시 반박하는 제보자의 입장이 전해지면서 논란은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