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누나 살해 뒤 투신 사망 30대男…“현장엔 父도 함께”

국민일보DB

30대 남성이 친누나를 살해한 뒤 자신도 투신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24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후 6시35분쯤 경기도 안산시의 한 아파트에서 30대 남성 A씨가 누나 B씨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이후 위층으로 올라가 창문을 통해 뛰어내려 숨진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당시 집 안에 함께 있던 아버지가 119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사망함에 따라 공소권 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자세한 경위는 조사 중이라 말해줄 수 없다”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