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09년생 이후 금연법’ 총선 이후로 밀릴 듯

페니 모돈트 英 보수당 하원 원내대표
회기 내 의안 목록에 ‘금연법’ 미포함

리시 수낵 영국 총리가 지난달 15일(현지시간) 런던 하원에서 이란의 이스라엘 보복 공격에 대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영국에서 ‘비흡연 세대’를 만들기 위한 법안이 오는 7월 4일 총선 전에 추진되지 않는다고 B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페니 모돈트 보수당 하원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이번 의회에서 남은 회기에 처리할 의안 목록을 공지하며 ‘담배와 전자담배 법안’, 이른바 ‘금연법’을 포함하지 않았다.

금연법은 지난달 첫 표결을 진행한 하원 2차 독회에서 가결 처리됐다. 3차 독회 표결까지 통과하면 상원으로 넘어가고, 최종 표결은 6월 중순으로 예정돼 있다. 하지만 이 법안은 회기 내 의안 목록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총선 이후 새롭게 구성될 의회로 넘어가게 됐다.

영국 정부는 2027년까지 금연법 시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 법안은 2009년 1월 1일 이후 출생자에 대해 평생 합법적으로 담배를 살 수 없도록 제한하고, 이를 어기고 판매한 사람에게는 100파운드(약 17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전자담배에 대해선 일회용 제품을 금지하고 약물의 향, 포장지 디자인, 판매 방식을 제한한다.

리시 수낵 총리는 보수당 내 반발에도 이 법안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 2일 지방선거에서 압승하고 지지율에서도 앞서 총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전망을 받는 제1야당인 노동당도 금연법을 지지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23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