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26년간 1279회 ‘세상에 이런 일이’…잠시 휴식

25일 방송 이후 하반기에 돌아온다
“가족과 볼 수 있는 프로그램 자부심”

26년간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프로그램 진행을 맡은 방송인 임성훈(왼쪽)과 배우 박소현.SBS 제공

SBS 장수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가 25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휴식기에 들어간다.

SBS는 “‘세상에 이런 일이’가 오는 25일 방송을 끝으로 잠시 휴식기를 갖는다”며 “새 단장을 마치고 하반기 중 돌아올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1998년 5월 첫 방송을 시작한 ‘세상에 이런 일이’는 26년간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신기하고 놀라운 이야기를 소개해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했다. 지금까지 ‘세상에 이런 일이’에 들어온 제보는 13만 8565건에 이른다.

방송인 임성훈과 배우 박소현은 첫 방송부터 진행을 맡아 1279회의 방송을 이끌었다.

최근 SBS로부터 감사패를 받은 두 진행자는 지난 23일 진행된 종방연에서 남다른 소회를 밝혔다.

임성훈은 “‘세상에 이런 일이’는 가족들과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는 자부심이 있었다”며 “26년간 함께 해서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박소현은 “수많은 제보자와 시청자 여러분이 있었기에 지금까지 함께 할 수 있었다.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오는 25일 방송은 26년의 세월을 되돌아보는 특집 방송으로 꾸려진다. 10분 확대 편성돼 오후 6시 40분부터 방송된다.

하반기에 돌아올 ‘세상에 이런 일이’의 새로운 진행자와 프로그램 콘셉트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