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만의 의대 증원’ 확정…내년 1509명 더 뽑아

대교협 입학전형 변경 심의 결과
2025년 의대 모집인원 4567명

입력 : 2024-05-24 15:39/수정 : 2024-05-24 22:41
27년 만의 의대 입학정원 증원이 확정된 24일 시민들이 서울 시내 한 의과대학 인근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27년 만에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 절차가 확정됐다. 2025년도 의대 모집인원은 4567명으로, 전년 대비 1509명 더 늘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는 24일 오후 제2차 대입전형위원회를 열고 전국 39개 의과대학 모집인원을 포함한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 변경사항을 심의·확정했다. 이에 따라 올해 치러질 2025학년도 의대(의전원 포함) 모집인원은 전년도 3058명 대비 1509명 늘어난 40개 대학 4567명이 된다.

이날 대교협이 심의·확정한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안에는 의대증원 규모뿐 아니라 각 대학별 수시·정시 모집, 지역인재전형 선발 비율 등 구체적인 선발 방식이 담겼다. 대교협은 오는 30일 심의 내용을 발표하고, 각 대학은 31일까지 이를 반영한 수시 모집요강을 홈페이지에 공개할 계획이다.

대입전형위원회 위원장인 오덕성 우송대 총장은 “교육부에서 결정한 정원 조정 계획에 대해 어떻게 (입학) 사정을 시행할지 입학전형 방법에 대해서 논의했다”이라며 “융통성 있게 학생들을 뽑을 수 있는 방법을 중심으로 각 대학에서 올라온 안건에 대해서 전원 찬성하고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의대 정원이 늘어나는 것은 1998년 이후 27년 만이다. 1998년 제주대 의대가 신설되면서 의대 정원은 3300명까지 늘었지만, 2000년 의약분업이 시행되면서 정원 축소 기조로 돌아섰다. 의대 정원은 계속 줄어들다 2006년 이후 19년간 3058명으로 동결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2월 6일 “의대 정원을 2025년부터 2029년까지 최소 5년간 2000명씩 증원해 의료 인력 1만명을 확충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국 40개 의대 가운데 서울지역을 제외한 경인권과 비수도권 32개 의대에 증원분 2000명을 배분했다.

그러나 의료계가 거세게 반발하면서 의정갈등이 계속됐다. 이에 정부는 각 대학이 2025학년도에 한해 증원분의 50∼100%를 자율모집할 수 있도록 했다. 대학들은 최종적으로 1509명만 모집하기로 결정하고, 이미 발표된 2025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 의대 증원분을 반영한 변경사항을 대교협에 제출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