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당원들에 “우원식 찍었다고 나쁜 사람 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 열린 당원주권시대 더불어민주당 부산·울산·경남 컨퍼런스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3일 “우원식 (국회의장) 후보를 찍은 분들이 여러분의 의사에 반하는 나쁜 사람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부산에서 열린 당원 콘퍼런스에 참석해 “여러분께서 의장선거 결과에 대해 엄청난 기대, 신뢰, 믿음, 애정을 많이 가졌는데 ‘변한 게 없네’라며 실망이 클 거로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근 당내 국회의장 후보 경선에서 당원들 대부분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알려진 추미애 당선인 대신 우원식 의원이 당선되자, 이 여파로 탈당자가 2만명을 넘어섰다. 이 대표의 이날 발언은 당원들을 달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는 “(대리인을) 선출한 사람은 직접 민주주의에 대한 욕구가 커지면서 자기 뜻에 따라 움직일 거라고 생각하지만, 선출된 사람은 자유롭게 판단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저는 그게 바꿔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지만, 대의제에서 뽑은 사람의 뜻대로 움직이면 포퓰리즘 아니냐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며 “이를 나쁘게만 해석하지 말고 이 두 가지를 일치시키려는 노력을 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급적이면 당원 지지자들의 민도와 시민의식이 높고, 더 높아질테니 가급적 주권 의지에 맞춰가는 게 바람직하다”고도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콘퍼런스에 앞서 페이스북에 ‘떠날 결심을 한 오랜 동지들께 보내는 편지’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대표는 “당원동지 여러분, 포기하고 탈당할 것이 아니라 당의 주인으로서 회초리를 들어 (당을) 민주주의를 위한 여러분의 도구로 바꿔달라”며 “‘대리인인 정치인들이 주권자의 뜻을 늘 반영하고 있다’는 신뢰를 회복해야 하고, 이는 ‘당원 중심 대중정당’을 제대로 구현할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