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울산시, 중국과 전략적 협력관계 강화

시 대표단, 24~ 28일까지 중국 창춘시, 허난성, 칭다오시 방문


울산시가 중국 자매우호도시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강화에 나선다.

울산시는 김두겸 시장을 단장으로 하는 울산시 대표단이 24~ 28일까지 5박 6일간 일정으로 중국 창춘시, 허난성, 칭다오시 등 3개 도시를 방문한다고 23일 밝혔다.

일정 첫날인 24일에는 창춘시에서 울산시-창춘시 자매도시 3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이번 방문은 창춘시가 자매도시 30주년(1994년 3월 15일)을 기념해 울산시 대표단을 초청해 이뤄졌다.

대표단은 이어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주관하는 울산 중소기업 수출상담회 현장에 방문, 현지 기업을 대상으로 수출 판로 확보를 모색한다.

이 상담회는 울산시와 창춘시의 경제협력 방안의 하나로 마련됐으며 울산 내 자동차산업 관련 중소기업 6개 사가 참여했다.

대표단은 26~27일까지 중국 문명의 발상지 허난성을 방문해 우호협력도시 체결 행사를 갖는다.

이번 협약 체결로 허난성은 김두겸 울산시장 부임 이후로는 처음으로 신규로 추가되는 우호협력도시가 된다.

시는 이를 계기로 앞으로 경제, 문화, 체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허난성과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일정 마지막 날인 28일에는 2009년 8월 3일 우호협력도시 협약을 체결한 칭다오시를 방문해 칭다오시 인민정부 대표들을 만나 두 도시 협력 방안에 대해 협의한다.

또 류창수 주칭다오 대한민국 총영사와 만나 한국과 중국 간 외교 현안을 청취하고, 지방정부의 교류 역할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도 갖는다.

시는 이번 중국 자매우호도시 방문을 계기로 앞으로 더 활발한 교류 협력을 추진하는 등 상호 이익을 얻을 수 있는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 구축에 나설 예정이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이번 방문을 계기로 울산과 중국의 자매우호도시가 서로 미래 동반자 관계임을 확인하고, 앞으로 보다 두터운 협력 관계를 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