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 뺑소니’ 김호중 24일 구속 갈림길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지난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씨가 구속 갈림길에 놓였다.

22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신영희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오는 24일 김씨와 소속사 관계자 3명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김씨 구속 심사는 오후 12시로 예정됐다.

앞서 경찰은 22일 오전 김씨에 대해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위험운전치상, 도주치상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가 사고 당일 음주운전을 한 증거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뒤늦은 측정으로 정확한 혈중알코올농도 수치를 파악할 수 없는 점을 고려해 음주운전 대신 특가법상 위험운전치상 혐의를 적용했다.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에 대해서는 범인도피교사 혐의, 본부장 전모씨에 대해서는 증거인멸 등 혐의가 적용됐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에 있는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 대표는 사고 뒤 김씨 매니저에게 허위 자수를 지시했고, 본부장 전씨는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했다.

한편 영장실질심사 일정이 24일로 잡히면서 김씨의 향후 공연 일정에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김씨는 오는 23∼24일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 공연을 앞두고 있다.

통상 피의자를 구인한 상태에서 심사가 이뤄지는 만큼 심사 당일인 24일 공연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