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저한테 그런 걱정 안하셔도”…‘개통령 논란’ 후 입 연 설채현

“어쩌다 저에게 불똥 튄 오해를 해명”

수의사 설채현 인스타그램 캡처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39) 보듬컴퍼니 대표의 갑질 논란이 불거진 뒤 자신을 향해 논란이 번질 기미가 보이자 동물훈련사 겸 수의사 설채현 놀로 행동클리닉 원장이 진화에 나섰다. 설 원장은 “저한테 그런 걱정은 안하셔도 된다. 솔직히 그거 빼면 시체”라고 전했다.

설 원장은 22일 인스타그램에 “뭔가 분위기도 안 좋고 괜히 이런 분위기에 글쓰면 오히려 기회주의자 같아 보이고 해서 조용히 숨죽이고 있었다”며 “저도 그런 거 아닐까 걱정과 의심의 눈초리들이 보여서 말씀드리면, 저희 직원들에게 저는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설 원장은 회사 직원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선 “A팀장은 저랑 8년째, B팀장과 C트레이너는 7년과 6년, D트레이너는 3년째 함께 하고 있다”며 “E, F 트레이너는 회사 사정상 잠시 헤어졌지만, 다시 함께 일하고 있는 의리 있는 멋진 친구들”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항상 더 잘해주지 못해서 미안하다”며 “그래도 우리나라 올바른 (반려동물) 교육문화 만들어보자고 저랑 매미처럼 꼭 붙어있어 줘서 고마운 친구들”이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설 원장의 인스타그램에는 EBS 프로그램 ‘세상에 나쁜 개는 없다’에 출연해 그에게 반려동물 행동 교정을 받은 사람들의 감사 댓글이 쏟아졌다. 이들은 “방송 촬영 끝나고도 1년 가까이 약물 치료도 해주시고, 피드백도 계속 주셨다” “촬영 카메라가 있으나 없으나 늘 똑같이 스윗하시고, 좋은 말씀 계속 해주셨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설 원장과 함께 근무한 인연이 있는 사람들의 칭찬 댓글도 쏟아졌다. 한 누리꾼은 “설샘 유명해지기 전 수의사 시절부터 함께한 직원”이라면서 “바르지 않은 트레이닝 방식으로 반려견, 반려인들이 매우 힘드실 때 뒤에서 얼마나 노력했는지 모른다. 설샘이랑 근무할 때 개인적인 사정으로 아팠는데 다시 일할 수 있게 도와주시고, 설샘 밑에서 잘 배워 지금은 유치원 운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설 원장은 추가 댓글에 “인터넷상에 ‘설채현도 그럴거다’ ‘쇼닥터다’ 그런 글이 올라오지 않았다면 이 글도 쓰지 않았다”며 “저는 어쩌다 제게 불똥이 튄 오해를 해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개통령’을 불리는 유명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을 받으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소속 전 직원들이라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은 보듬컴퍼니에 대해 “여기 퇴사하고 정신과에 계속 다님(공황장애, 불안장애, 우울증 등)” “부부관계인 대표이사의 지속적인 가스라이팅, 인격모독, 업무 외 요구사항 등으로 정신이 피폐해” 등의 후기를 남겼다.

논란이 커지자 강 대표가 출연하는 KBS ‘개는 훌륭하다’ 20일자 방송이 결방됐다. 강 대표는 자신과 회사에 대한 연이은 의혹 제기에도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