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대표 “AI, 개발자 대체하지 않는다”

“영감 얻게 도움 주는 역할” 강조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신임 대표. 유니티 제공

“유니티 인공지능(AI)은 개발자를 대체하는 게 아니라 영감을 얻을 수 있게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하고 있다.”

송민석 유니티코리아 신임 대표는 22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 경기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유데이서울’ 미디어 인터뷰에서 자사 AI 플랫폼을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게임·3D 콘텐츠 엔진 개발사 유니티는 2004년 설립 후 점진적으로 사업을 확장해 지금은 한국을 비롯한 각국에 지사를 두고 있다. 유니티 엔진은 지난해 기준 월간 활성 창작자가 120만명에 다다를 정도로 널리 쓰인다. 넷마블 ‘나 혼자만 레벨업: 어라이즈’ 넥슨 ‘데이브 더 다이버’가 유니티 엔진 기반으로 제작됐다.

유니티의 한국 지사를 이끄는 송 대표는 프로그래머로 게임 업계에 첫발을 내디딘 뒤 마이크로소프트에서 기술 전략가로서 게임 및 엔터테인먼트 산업 경험을 쌓았다. 2016년 4월 유니티 코리아에 입사한 후 온·오프라인을 망라한 영업 전략 개발을 추진해 게임 사업 부문의 핵심 비즈니스를 이끈 인물이다.

2022년 10월부터는 게임 세일즈 부문 영업이사를 역임했으며 올해 2월부터 유니티 코리아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송 대표는 대표이사 외에도 국내 게임세일즈 부문 영업이사 역할 또한 겸임한다.

송 대표는 “내가 유니티에 합류한 지 8년이 넘었다. 입사 초기부터 지금까지 개발자를 가장 중요한 목표로 생각해야 한다는 것에 변함이 없다”면서 “이같이 명맥을 유지하면서 국내 개발자들에게 더욱 도움이 될 수 있는 실질적인 콘텐츠와 방안들을 다방면으로 제공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니티는 지난해 AI 플랫폼인 ‘유니티 뮤즈’와 ‘유니티 센티스’를 얼리 액세스(앞서 해보기) 형태로 공개한 바 있다. 유니티 뮤즈는 콘텐츠 제작 간소화에 특화한 기능을 제공하는 AI 플랫폼이다. 유니티 센티스는 복잡한 AI 데이터를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두 플랫폼 모두 콘텐츠 제작 업계에서 중요시하는 생성형 AI의 잠재적 영향을 고려해 개발됐다.

송 대표는 “전 세계 콘텐츠 개발자들이 가장 많이 쓰는 도구가 유니티라고 생각한다. 그렇기에 당연히 유니티에서 AI를 지원해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고 오랫동안 그 잠재력을 충분히 인지해 연구·개발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개발성과 접근성의 관점에서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AI 기반의 콘텐츠를 생산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었다. 유니티 뮤즈가 콘텐츠를 만드는 영역의 제품이라면 센티스는 이를 실행하는 과정에서 개발자에게 도움을 준다”고 전했다.

유니티 제공

또한 “두 개발 도구는 지속적인 개선 작업을 통해 고도화하고 있다. 프롬프트 기반 음향효과를 AI로 생성하는 ‘뮤즈 사운드’도 올해 안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국내 게임 산업계는 글로벌 시장 진출과 장르 다변화를 위해 콘솔 게임 개발에 힘쓰고 있다. 하지만 굵직한 게임 프로젝트는 유니티의 경쟁사인 에픽게임즈의 ‘언리얼 엔진’을 주로 사용한다. 이에 송 대표는 “에픽게임즈와의 건강한 경쟁은 긍정적으로 본다”면서 “현재 유니티 개발 도구는 인디 개발자들이 주로 사용하는데 다양한 국내 개발자가 사용할 수 있도록 힘이 되는 부분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올해 초 유니티 본사는 전체 인력의 약 25%에 달하는 1800명의 직원을 내보내는 등 대대적인 구조조정을 단행했다. 송 대표는 “수개월 전부터 우리가 제공하고 있는 제품 포트폴리오에 대한 재조정에 들어가면서 조직 구조에 변경이 있었다”면서 “기존에 제공하던 오래된 개발 콘텐츠보다 실제 게임 개발에 도움이 될만한 콘텐츠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유니티는 지난해 돌연 ‘런타임 요금제’ 개편을 발표했다가 개발자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철회한 바 있다. 송 대표는 “앞으로 개발자 커뮤니티에 영향을 미칠만한 사항을 결정할 땐 신중하게 대처하고 두 번 다시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유니티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개발자들이 부수적인 콘텐츠를 만드는 시간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면서 “유니티 AI를 기반으로 더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 수 있게 생산력을 끌어올리면서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판교=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