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논란 일자 “공매도 재개 안 해”… 수습 안간힘

이복현 금감원장 “6월 중 재개” 시사
대통령실 “이 원장 개인적 희망”
“불법공매도 근절때까지 재개 안 해”

국민일보 DB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다음 달 공매도 재개 가능성을 시사한 것에 대해 개인 투자자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자 대통령실이 “재개하지 않겠다”며 선을 그었다.

22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날 서울 용산 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불법공매도를 근절하고 투자자들이 신뢰할 시스템이 갖춰질 때까지 공매도를 재개하지 않는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공매도에 대해 정부는 일관된 입장”이라며 “투자자들이 신뢰하는 게 중요하고 금감원이 보도해명자료도 낸 걸로 이해하고 있다. 금감원장 발언은 이해관계자들의 발언을 수렴하는 과정에서 나온 개인적인 희망이라고 해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 원장은 최근 미국 뉴욕에서 열린 ‘인베스트 K-파이낸스’ 투자설명회(IR)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개인적인 욕심이나 계획은 6월 중 공매도 일부 재개를 하는 것”이라며 “6월 재개와 관련해 기술적·제도적 미비점이 있더라도 이해관계자 의견을 들어 어떤 타임 프레임으로 재개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시장과 소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매도는 주가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주식을 빌려서 판매한 뒤 실제 주가가 내리면 이를 되사서 갚아 차익을 내는 투자 기법이다. 가령 현재 1만원인 A주식의 가격이 내릴 것으로 예상하면, 주식을 빌려 1만원에 판 다음 주가가 5000원으로 내리면 5000원에 한 주를 사서 갚는 방식이다.

전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투자법이지만, 국내에서는 일부 기관들이 주식을 빌리지 않고 공매도를 실행하는 ‘무차입 공매도’를 실행하는 등 방법으로 주가 하락에 기여하고 있다는 비판이 끊임없이 제기됐다.

이에 정부는 올해 상반기 말까지 증시에 상장된 모든 종목에 대해 공매도를 금지했다. 현재 정부는 실시간 불법공매도 적발 시스템 구축 등 방안을 들여다보며 관련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