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대글로비스, 서울숲에서 플로깅 활동 전개

현대글로비스 사옥. 현대글로비스 제공

현대글로비스는 서울 성수동 사옥 주변의 서울숲 및 주변 거리 환경정화 플로깅 활동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플로깅은 이삭을 줍는다는 뜻의 스웨덴어 플로카업과 영어 조깅의 합성어로 산책하면서 쓰레기를 줍는 활동을 의미한다.

현대글로비스 임직원들은 지난 14일 서울숲과 지하철 2호선 뚝섬역 주변, 성수동 일대를 걸으며 도로 등에 버려진 쓰레기를 수거했다. 플로깅에 참여한 한 임직원은 “시민들이 많이 찾는 서울숲을 동료들과 직접 걸으며 깨끗하게 만드는 활동이 뜻깊은 시간으로 와닿았다”며 소감을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지구의 날’을 기념해 약 10분간 본사 전체 소등하는 등 기후 위기 극복 활동에 동참했다. 장애인복지관 벽화 그리기, 소외계층 어린이 물류안전 놀이터 등 봉사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