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N번방’ 이번엔 서울대…피해자만 최소 12명

입력 : 2024-05-21 00:45/수정 : 2024-05-21 10:02
국민일보 DB

후배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합성한 음란물을 단체 대화방에 유포하고 성적으로 조롱한 서울대생이 경찰에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허위영상물 제작 및 유포 등 혐의로 40대 박모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는 피해 여성들의 SNS 계정에 올라온 사진을 다른 사진·영상과 합성해 음란물을 만들어 텔레그램 단체 대화방을 통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지금까지 파악된 피해자 수만 20여명에 육박한다. 이들 중 12명은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MBC 보도에 따르면 피의자 박씨는 학교를 10년 이상 다니면서 피해자들을 알게 됐고, 이들의 정보를 범행에 이용했다. 이후 조작한 음란물을 피해자의 이름, 나이 등 신상 정보와 함께 단체방에 퍼트렸고, 참가자들은 피해자들을 ‘이번 시즌 먹잇감’ 등으로 칭하며 성적으로 조롱했다. 박씨는 이러한 상황이 담긴 대화방을 캡처해 피해 여성에게 전송한 뒤 응답을 요구하는 등 심리적 압박도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의 범행은 3년 넘게 이어졌고, 처음 피해가 확인된 지 약 2년 만에야 검찰에 넘겨졌다. 그는 경찰에 고소장이 접수된 뒤에도 버젓이 범행을 계속해 온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박씨 외에도 공범이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박씨와 함께 체포된 다른 남성 2명도 서울대 출신으로 전해졌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