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두통 환자, 날씨 확인하세요”… 기후변화가 증세 악화?

한국인 260만명 “편두통 탓에 일상생활 힘들어”
기후변화 영향… “급격한 환경 변화 피해야”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게티이미지뱅크

극심한 기후변화가 편두통 환자들의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6일(현지시간) 미국 NBC는 “최근 편두통으로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거나 생산성 저하를 겪는 미국인이 급증하고 있다. 기후변화가 그 원인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 3일 국제두통저널이 발간한 ‘미국에서 편두통의 유병률과 부하’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 성인의 편두통 유병률에는 큰 변동이 없었던 데 반해 편두통 중증 비율은 2004년 22%에서 2018년 42.4%로 두 배 가까이 급증했다.

뉴욕 마운트 사이나이 아이칸 의과대학의 신경학 조교수 프레드 코헨 박사는 “지난 20년 동안 편두통 환자의 월평균 두통 발생 빈도가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특히 남성들이 두통으로 고생하는 경우가 크게 늘었다”고 말했다.

한국에서도 사정은 크게 다르지 않다. 대한두통학회가 2019년 발표한 ‘편두통 환자의 삶의 질 실태’ 조사에 따르면 한국인의 편두통 유병률은 지난 10년간 약 17% 수준에서 완만하게 유지된 반면, 편두통으로 결근·결석을 하거나 가사노동을 하지 못한 경험이 있는 환자의 비율은 2019년 31.2%로 2009년(12.1%) 대비 2.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전체 인구로 환산하면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을 정도로 심각한 편두통을 앓는 환자의 수는 한국에서만 260만명에 육박한다.

티모시 콜린스 듀크대 의학대학원 신경과 교수는 이러한 추세의 원인으로 극심한 더위 또는 추위, 강렬한 햇살과 눈부심, 높은 습도 등 ‘기후 변화로 인한 기상 이변’을 지목했다.

환경의 변화는 우리 뇌의 신경전달물질과 호르몬 분비 작용에 큰 영향을 끼친다. 편두통 환자들이 급격한 일교차와 날씨의 변덕을 경험하면 인간의 감정, 기분, 욕구 등을 조절하는 세로토닌을 비롯한 각종 호르몬 수치가 불안정해진다. 이로 인해 두통의 발생 빈도 역시 더 높아질 수 있다는 것이다.

코헨 박사는 “편두통 환자는 기상학자와 다름없다. 이들의 증상이 날씨 변화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이라며 “최근 미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편두통 장애도가 증가하는 것은 기후변화와도 연관이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윌 어윈 두통연구센터 소장 마크 버리시는 “최근 두통 환자들의 장애도가 우려스러운 증가세를 보이는 것은 사실이지만, 그 원인을 명확히 밝혀내기 위해서는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매체는 “만성 편두통 환자의 경우, 외출 전 각 지역의 일기예보를 확인하고 급격한 환경 변화를 피하면 증상 발현을 줄일 수 있다”고 전했다.

또 코헨 박사는 “편두통 증세를 악화시키는 가장 큰 요인은 ‘부적절한 치료’”라며 “평소 심각한 두통 증세를 앓고 있다면 병원 진료를 통해 개인에게 맞는 치료법과 약물을 처방받아 사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