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20일부터 공무원 초과근무 시 QR코드 인증 도입

입력 : 2024-05-20 14:18/수정 : 2024-05-20 14:19
창원시가 20일 부터 공무원 초과근무 시 QR코드 인증을 도입 한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공무원 초과근무 시 QR코드 인증을 도입해 투명한 복무 관리로 신뢰받는 공직자상 구현이 기대된다.

창원시는 공무원 초과근무 제도의 투명성과 신뢰성 확보를 위해 20일부터 초과근무 인증 절차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기존에는 초과근무 시스템에 접속해 단순 버튼 클릭으로 출·퇴근 기록을 하는 방식이었으나 개선 후에는 개인별 휴대전화에 설치한 모바일 공무원증 앱으로 해당 시스템 내 QR코드를 인식해야만 퇴근 시간이 기록돼 대리 출·퇴근 기록 등 초과 부정 수급을 원천 차단할 수 있어 복무 관리가 한층 더 강화 된다.

시는 최근 개정된 행정안전부 예규에서도 초과근무수당 관리 강화 대책으로 모바일 공무원증을 활용한 QR코드 인식 방식 도입을 권고하고 있으며 타 국가기관, 지방자치단체에서도 도입이 늘어나는 추세임에 따라 선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정현섭 창원시 자치행정국장은 “초과근무 인증 강화 등 지속 점검으로 시민에게 신뢰받는 공직자상을 구현 하겠다”며 “이 외 내부적으로는 가정의 달 특별휴가 등 직원들의 근무 환경 개선에도 힘써 일·가정 양립으로 가족 친화적 직장 환경조성에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