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김정숙 인도 방문이 첫 단독외교? 이희호는 유엔 연설”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발언
“與 특검 주장, 김건희 특검 피하기 위한 방탄용”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최근 발간한 회고록에서 부인 김정숙 여사의 2018년 인도 타지마할 방문을 “영부인의 첫 단독 외교”라고 적은 것을 두고 박지원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박 당선인은 2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문재인 (전)대통령께서 영부인의 단독 외교다(라고 하셨는데) 그게 처음이 아니다”라며 “제가 모셨던 이희호 여사님도 유엔총회 초청을 받아서 연설하러 갔었다”고 말했다. 이 여사가 2002년 5월 정부 대표단 수석 대표 자격으로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아동특별총회 본회의에서 기조연설을 한 것이 첫 영부인 단독 외교라는 취지다. 박 당선인은 김대중 정부에서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냈다.

김정숙 여사가 7일 우타르프라데시주 아그라 타지마할을 둘러본 뒤 나서고 있다. 뉴시스

반면 문 전 대통령은 회고록에서 ‘김 여사가 인도를 단독 방문해 타지마할을 찾아간 것이 우리나라 영부인의 첫 외교 아니냐’는 질문에 “평소에도 정상 배우자들이 정상을 보조하는 배우자 외교를 많이 하기 때문에 ‘영부인의 첫 외교’라고 말하면 어폐가 있다”면서 “(영부인의) ‘첫 단독 외교’라고 하는 것이 정확한 표현”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도 아내가 나랏돈으로 관광 여행을 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왜곡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적었다.

박 당선인은 그러나 국민의힘이 문 전 대통령이 ‘타지마할 관광을 여사 외교로 둔갑시켰다’며 특검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는 “요즘이 3김 시대도 아닌데 영부인들의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김건희 특검을 안 하기 위해서 하는 방탄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김정숙 여사 특검하려면 단군 할아버지 때부터 특검 다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정숙 여사는 2018년 11월 4일부터 3박 4일간 문재인 대통령과 동반하지 않고 단독으로 인도를 다녀왔다. 순방 기간 김 여사는 모디 총리와 만나고, 디왈리 축제와 세계적 관광지인 타지마할 등을 방문했다.

당시 청와대는 당시 “김 여사가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공식 초청을 받고 인도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과거 이희호 여사도 단독으로 해외를 방문한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이전 방문과 달리 김 여사의 인도 방문은 인도 측의 공식 초청 방문이라고 강조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