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보령 대천항 어선서 작업자 3명 가스흡입...병원 이송

20일 충남 보령해경 구조대가 어선에서 가스를 흡입해 의식을 잃은 작업자들을 구조하고 있다. 보령해경 제공

충남 대천항에 정박 중이던 어선에서 작업자 3명이 가스를 흡입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충남 보령해경은 20일 오전 9시 10분경 충남 보령시 대천항에 정박 중이던 29t급 근해안강망 어선 어창에서 작업자 3명이 가스를 흡입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보령해경 구조대는 대천항 인근을 순찰하던 중 비명을 듣고 의식이 없는 A씨 등 작업자 3명을 발견해 구조했다. 구조에 나섰던 해경 2명도 구토, 어지럼증 등의 증상으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 모두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과 소방당국은 A씨 등이 어창에 들어갔다가 부패한 생선에서 나오는 메탄가스를 흡입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보령=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