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 뺑소니’ 김호중, 슈퍼 클래식 강행…티켓 매출 40억원

주관사 두미르 “대체자 없다”… KBS는 ‘주최 명칭’ 금지


음주운전을 시인한 가수 김호중(33)이 세계 최정상 4개 악단과의 합동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한다.

20일 공연계에 따르면 오는 23∼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 특설무대에서 열리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김호중 & 프리마돈나’(이하 ‘슈퍼 클래식’) 공연 주관사인 두미르는 이날 공연 주최사인 KBS에 “출연자 교체가 불가하다”는 입장을 통보했다.

빈필하모닉, 베를린필하모닉, 뉴욕필하모닉, 로열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RCO) 등 세계 최정상 악단 단원들이 출연하는 이 공연에서 김호중은 메인 게스트로 출연해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폴리나 등과 함께 공연한다. 티켓 가격이 15만∼23만원인 ‘슈퍼 클래식’은 예매 시작과 함께 양일 공연 2만석이 매진을 기록해 티켓 매출만 어림잡아 40억원에 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김호중이 음주운전 중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것이 알려지자 주최사인 KBS는 지난 16일 주관사인 두미르에 20일 오전 9시까지 출연자 교체 등 답변을 요구했다. 하지만 두미르는 촉박한 일정과 해외 오케스트라 단원들에 대한 거액의 환불금·위약금 문제 등으로 출연자 교체가 힘들다며 KBS의 요구를 거부했다. 이에 KBS는 이날 “주최 명칭 사용 계약을 해지하고 주최 명칭 및 로고 사용 금지 등의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를 받고 있다. 김호중은 음주운전 등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경찰의 조사가 계속되자 결국 사건이 발생한 지 10일 만인 19일 혐의를 인정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