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음주 뺑소니’ 김호중·소속사 대표 등 출국금지 신청

가수 김호중. 오른쪽 사진은 사고 당일인 지난 9일 유흥주점에서 나와 대리운전 차량에 타는 김호중. 인스타그램, 채널A 보도화면 캡처

경찰이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씨와 소속사 관계자들에 대해 출국금지를 신청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법무부에 이같이 요청했다고 20일 밝혔다.

출국금지 신청 대상에는 김씨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와 사고 당일 김씨 대신 허위 자수한 김씨 매니저, 김씨 차량의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한 소속사 본부장도 포함됐다.

아직 법무부 승인은 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건이 알려진 후 “술집에는 갔지만 술은 안 마셨다”며 음주운전을 부인하던 김씨는 지난 19일 소속사를 통해 음주운전 사실을 시인하는 사과문을 발표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