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졸업식 축사 때 휴전 촉구…일부 학생들 등 돌려

조 바이든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모어하우스대 졸업식 연설을 하는 동안 일부 학생들이 이스라엘 정책에 항의하며 등을 돌리고 앉아 있다. 연합뉴스

“가자지구와 이스라엘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은 가슴 아픈 일이다. 그것이 내가 즉각적인 휴전을 요구하는 이유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흑인 명문 모어하우스대 졸업식 연설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의 즉각적인 휴전을 다시 촉구했다. 그는 “하마스는 이스라엘을 공격해 무고한 생명을 죽이고 사람들을 인질로 삼았다”며 “그 가운데 무고한 팔레스타인인들이 죽고 고통받고 있으며, 이는 인도주의적 위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전투를 멈추는 즉각적인 휴전을 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여러분 중 일부가 전쟁을 멈출 수 없다면 민주주의가 무슨 소용이냐고 묻는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나는 평화롭고 비폭력적인 시위를 지지하며, 여러분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약속한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개 국가 해법이라는 가자지구 정책을 설명하며 “이것은 세상에서 가장 어렵고 복잡한 문제 중 하나이며, 그것이 우리 가족을 포함해 많은 사람을 화나게 하고 좌절시킨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리더십은 해결책을 찾기 위해 분노와 좌절, 비탄에 도전하는 것이며, 힘들고 외로울 때도 자신이 옳다고 믿는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모어하우스대에서 졸업식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 연설은 진보적인 젊은 흑인 유권자 표심을 달래기 위한 것이다. 그러나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는 동안 일부 학생들은 팔레스타인 국기를 펼쳐 보이거나 의자를 돌려 등을 돌리고 앉아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항의를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명예 졸업장을 받는 동안 행사장을 박차고 나간 학생들도 있었다. 학교 밖에는 100여 명의 친팔레스타인 시위대가 모였고, 행사가 끝나자 행진에 나섰다.

졸업생 대표로 나선 디안젤로 플레처는 팔레스타인 국기를 모자에 꽂고 단상에 올라 “우리가 집에서 편안하게 지내는 동안 전례 없는 수의 민간인들이 남성과 여성, 어린이의 죽음을 애도하는 모습을 지켜보았다”며 “가자지구에서 즉각적이고 영구적인 휴전을 촉구하는 것이 모어하우스 일원으로서, 한 인간으로서의 입장”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여러분은 조지 플로이드가 살해당한 해에 대학 생활을 시작했다. 흑인이 거리에서 살해당할 때 무엇이 민주주의인지 의문을 가지는 것은 당연한 일”이라며 “나는 여러분에게 민주주의를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또 “모어하우스의 의미와 메시지에 반대하는 극단주의 세력이 있다”며 “누군가는 남부연합 깃발을 들고 의사당을 습격한 사람들을 애국자라고 부른다”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공화당을 비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들은 이민자들이 우리의 피를 오염시키고 있다며 과거 파시스트와 같은 발언을 한다”며 “그러나 우리의 피는 모두 같은 색이다. 미국에서 우리는 모두 평등하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