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헬기 추락으로 실종…악천후 탓 수색 난항

헬기에 이란 외무장관 등 탑승
구조대 40개팀 급파…인근 국가들 “수색 협조할 것”
이란 최고지도자 “신께서 동료들 품으로 보내주시길”

입력 : 2024-05-20 03:38/수정 : 2024-05-20 10:13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지난 1월 테헤란의 이맘 호메이니 그랜드 모스크에서 열린 이란 혁명수비대(IRGC)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 4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연설하고 있다. AP뉴시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탄 헬기가 19일(현지시간) 오후 추락했다고 이란 현지 언론과 외신이 보도했다. 라이시 대통령의 생사는 현재 확인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내무부는 이날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주 중부 바르즈건 인근의 디즈마르 산악지대에 라이시 대통령을 태운 헬기가 추락했다고 밝혔다.

이 헬기에는 라이시 대통령과 함께 호세인 아미르압돌라히안 외무장관, 말리크 라흐마티 동아제르바이잔 주지사, 타브리즈 지역 종교지도자 아야톨라 모하마드 알하셰미, 경호원 등도 탑승했다고 이란 국영 IRNA통신이 전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이란 행정부 수장으로, 국가원수인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의 뒤를 잇는 ‘2인자’다.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하메네이는 헬기 수색작업이 계속되고 있는 데 대해 “우리는 신께서 대통령과 그의 동료들을 국가의 품으로 돌려보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가 국정 운영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란 국민은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현지 언론은 초기에 이번 상황을 ‘헬기 비상착륙’으로 보도하다가 내무부 확인을 거쳐 ‘추락’으로 정정했다. 이란 국영TV는 악천후가 사고 원인이라고 전했다. 한 이란 관리는 영국 인디팬던트에 “(라이시 대통령이) 생사의 위기에 처해 있다”며 현장에서 보고되는 수색 관련 소식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이란 정부는 즉각 구조대를 급파했으나 수색 중 날이 저문 데다 비와 짙은 안개 탓에 생사 확인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현재 구조 헬기는 물론 드론을 띄우기도 어려워 수색대가 도보로 접근 중이라고 한다. 아흐마드 바히디 이란 내무장관은 “사고 접수 후 구조대 40개 팀을 급파했다”면서도 “악천후와 험한 산악 지형 때문에 수시간이 지났지만 구조대가 사고 현장에 아직 도착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모하마드 바게리 이란군 참모총장은 사고 헬기 수색과 구조를 위해 모든 자원 및 병력 동원령을 내렸다. 이란 국영방송은 산악 훈련을 받은 공수부대가 수색작업에 투입됐다고 보도했다. 아제르바이잔, 아르메니아, 이라크 등 인근 국가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에서도 구조와 수색에 적극 협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라이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열린 기즈 갈라데시 댐 준공식에 일함 알리예프 아제르바이잔 대통령과 함께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던 중이었다. 라이시 대통령을 태운 헬기와 함께 이동한 나머지 2대의 헬기는 무사히 목적지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경보수 성향 성직자 출신인 라이시 대통령은 2021년 6월 대선에서 62%의 지지율로 당선돼 같은 해 8월 취임했다. 알자지라에 따르면 이란 헌법상 대통령 유고 시 최고지도자의 승인을 거쳐 현재 제1부통령을 맡고 있는 모하마드 모크베르가 대통령직을 맡게 된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