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틴, 방북 준비 진행 중”… 북·러 관광도 보고받아

크렘린궁 대변인, 타스통신에 “제 속도로 준비 중”
“北 관광 인기” 장관 보고에 푸틴 “계획은?” 질문

입력 : 2024-05-19 10:31/수정 : 2024-05-19 10:33
김정은(오른쪽)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지난해 9월 13일(현지시간)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만나 대화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방북 준비가 예정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현지 관영 타스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타스통신에 “방북 준비가 제 속도대로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해 9월 러시아 극동 아무르주 보스토니치 우주기지를 찾아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방북 초청을 수락한 상태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7일까지 이틀간 중국을 국빈방문한 뒤 동북부인 하얼빈에서 북한을 찾을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러시아로 돌아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대북협력 정부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알렉산드르 코즐로프 러시아 천연자원환경부 장관을 만났는데, 이는 방북 준비와 무관하다고 페스코프 대변인은 설명했다.

코즐로프 장관은 이날 푸틴 대통령에게 북·러 교류 현황을 보고했다. 그는 특히 북한 관광에 대해 “러시아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며 “함께할 큰 계획들이 있다. 최근 그중 일부를 실행했다. 단체 관광객 교류가 잘 이뤄졌다”고 말했다.

타스통신은 ‘큰 계획’을 함께할 대상을 언급한 코즈로프 장관의 발언에서 남·북을 구분하지 않고 “우리의 한국 동무들(our Korean comrades)”이라고 표현했다. 북한을 지칭한 것으로 추정된다.

코즐로프 장관은 모스크바 동물원 관계자들과 발레 무용수들이 최근 북한을 찾아 양국 간 식물육종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이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는가”라고 묻자 코즐로프 장관은 “지금의 작업을 계속할 계획”이라고 답했다고 타스통신은 전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2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