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루룩’ 입은 김정은 딸 주애…“北 여성들 충격받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지난 14일 평양 '전위거리' 완공 현장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 캡처,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 주애가 공개석상에서 살이 비치는 ‘시스루’ 옷을 입어 이목을 모았다.

1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지난 15일 평양 북쪽에 새로 생긴 ‘전위거리’ 준공식에 참석하면서 딸 주애와 동행했다. 당시 주애는 팔 부분이 비치는 시스루 복장을 하고 있었는데 이를 본 북한 사람들은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RFA는 “북한에선 잘 찾아볼 수 없고 대한민국과 서방 국가에서 성인 여성이 주로 입는 복장”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지난 14일 평양 '전위거리' 완공 현장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 캡처, 연합뉴스

주애는 14~15세로 알려져 있다. 복장 규율이 엄격한 북한에서 주애 또래는 보통 셔츠에 붉은 넥타이를 매고 붉은색 치마를 입는다고 한다.

당시 주애는 머리도 길게 기른 상태였는데, 이 역시 북한에서는 파격적인 일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딸 주애가 지난 14일 평양 '전위거리' 완공 현장에 참석했다. 조선중앙TV 캡처, 연합뉴스

정성장 세종연구소 한반도전략센터장은 “북한 당국이 꾸민 모습이라기보단 백두혈통으로서 자유롭게 의상을 선택해서 입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 아내인 리설주나 딸 주애는 기존의 구속에서 자유로울 수 있는 사람”이라며 “그런 것들이 북한 주민과 여성들에게 충격을 주면서 북한에서 의상의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주애는 2022년 11월 1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발사장에 처음 등장했을 당시 흰색 패딩을 입은 수수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이후 여러 행사에선 성인 여성을 흉내낸 듯한 성숙한 차림을 하고 나타났다. 수백만원에 달하는 프랑스 명품 브랜드 크리스찬 디올의 ‘키즈 후드 다운 재킷’을 착용하기도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