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쉰’ 펑 리쉰 “젠지전, 니달리 빠른 템포에 휘둘렸다”

라이엇 게임즈 제공

BLG ‘쉰’ 펑 리쉰이 젠지전 패인으로 빠른 템포 게임에 대한 미흡한 대처를 꼽았다.

비리비리 게이밍(BLG)은 16일(한국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 파이낸셜 시티 공연 예술 센터에서 열린 2024 미드 시즌 인비테이셔널(MSI) 승자조 결승전에서 젠지에 1대 3으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최종 결승전 직행에 실패, 패자조로 내려갔다.

BLG는 첫 세트에서 완승을 거뒀지만 이어지는 2·3세트에서 무기력하게 패배했다. 이때 단숨에 넘어간 승기를 끝내 탈환하지 못하고 결국 4세트에서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쉰’은 팀의 경기력이 전반적으로 아쉬웠다고 총평했다. 그는 “우리가 게임 안에서 더 성장할 여지가 있었는데 그런 상황을 만들지 못했다. 라인 스와프에도 매끄럽게 대응하지 못했다”면서 “초반에 게임이 터지다시피 해서 스노우볼이 크게 굴러간 것도 아쉽다”고 말했다.

그는 팀이 ‘캐니언’ 김건부의 니달리에 휘둘린 점을 특히 아쉬워했다. ‘쉰’은 “2·3세트에서 젠지가 니달리를 골라서 게임의 템포가 빨라졌다. 우리로서는 큰 압박감을 느낄 수밖에 없었다. 빠르게 무너졌다”면서 “앞으로 빠른 템포 게임에 대한 대처법을 더 고민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3세트에서 니달리를 잡기 위한 카드로 다이애나를 선택했지만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그는 “다이애나가 니달리 상대로 1대1 싸움에서 강하므로 좋은 선택이라고 생각했다”면서 “초반에 급하게 플레이하다가 사고가 났고, 이 때문에 다이애나의 강점을 잘 살리지 못한 점이 아쉽다”고 말했다.

BLG가 대회에서 탈락한 것은 아닌 만큼 여전히 복수의 기회가 있다. ‘쉰’은 “오늘은 젠지가 전체적으로 정말 잘했다”면서 “다시 만난다면 우리 5명이 전부 디테일한 플레이를 살려야 한다. 사소한 실수를 줄이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우선 패자조에서 G2 e스포츠 또는 T1을 이겨야 하는 BLG다. ‘쉰’은 “G2와 T1 두 팀 모두 각자의 스타일이 뚜렷하다. G2는 조커 픽을 잘 다루고, T1은 빠른 템포의 게임에 강하다”면서도 “우리는 누구를 만나는지보다 우리의 경기날 컨디션 조절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청두=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