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과의 거리 30㎝… 조국 “과장된 억지 미소, 안타깝다”

“저런 모습을 자주 접하게 되지 않을까”

입력 : 2024-05-16 13:52/수정 : 2024-05-16 15:37
윤석열 대통령이 15일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열린 불기 2568년 부처님오신날 봉축법요식이 끝난 뒤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과 5년 만에 대면한 일과 관련해 “(윤 대통령 표정이) 과장된 억지 미소라는 생각이 들었다. 안타깝더라”고 16일 말했다.

조 대표는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 힘들다 뉴스공장’에 출연해 “한 30~40㎝ 거리에서 눈이 2~3초간 정면으로 마주쳤는데, 나는 그 상태에서 웃지 않았고 윤 대통령은 (언론에 보도된) 저 표정을 지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와 윤 대통령은 전날 서울 종로구 조계사에서 만나 악수를 했다. 둘이 공식석상에서 만난 것은 문재인정부 시절인 2019년 7월 25일 청와대에서 열린 검찰총장 임명식 수여식 이후 4년 9개월 만이다.

윤 대통령은 전날 조 대표에게 눈인사를 하고 손을 내밀며 “반갑습니다”라고 말했다. 조 대표는 악수하면서도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조 대표는 이날 ‘두 분 모두 감정이 묘했을 것 같다’는 진행자 질문에 “윤 대통령도 감정이 묘했을 것이라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저런 모습을 자주 접하게 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당 대표가 되면 국가행사 때 나란히 앉지 않겠나’라는 질문에는 “재밌을 것 같은 게 저와의 악수 전에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악수가 있을 텐데, 그때도 저 표정을 짓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