벨트 풀려다 찌릿…“6번 감전, 의식불명” 中전기차 논란

입력 : 2024-05-15 06:19/수정 : 2024-05-15 13:12
지난 4일 중국 장시성 신위시에서 구입한 지 한 달도 안 된 비야디의 전기차를 몰던 운전자가 차량 누전을 느끼고 당황하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중국 장시성에서 구입 한 달도 안 된 전기차를 운전하던 50대 남성이 의식불명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운전자 가족은 차량 누전에 의한 감전이라고 주장하는 반면 제조사는 차량 문제가 아니라고 맞서고 있다.

14일 중국 언론 등에 따르면 차량 공유 서비스 기사인 운전자 덩모(51)씨는 장시성 신위시에서 구입한 지 한 달도 안 된 비야디의 전기차를 몰다가 지난 4일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혼수상태에 빠졌다.

지난 4일 중국 장시성 신위시에서 구입한 지 한 달도 안 된 비야디의 전기차를 몰던 운전자가 차량 누전을 느끼고 당황하고 있다. SBS 보도화면 캡처

덩씨의 가족은 SNS 등에 차량 내 블랙박스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운전석에 앉은 덩씨는 차 내부를 만지다 황급히 손을 뗐다. 이상을 감지한 듯 안전벨트를 풀어보려 했지만 계속 실패했다. 덩씨는 창문 밖으로 “살려주세요. 여기 차가 누전됐어요”라며 도움을 청했다. 수차례 시도 끝에 겨우 안전벨트를 벗어던진 덩시는 차에서 급하게 내렸다.

병원으로 옮겨진 덩씨는 뇌출혈과 전기 충격 손상 진단을 받았다. 덩씨는 현재 의식불명의 상태로 병원 중환자실에 입원 중이다. 덩씨 가족은 “연속 6번 감전으로 (덩씨의) 손이 튕겨져 나갔다”며 “구급대가 왔을 때 아버지는 온몸의 경련에 입에서는 거품이 나왔다”고 말했다.

비야디 전기차 누전 사고를 겪은 뒤 의식불명에 빠진 운전자. SBS 보도화면 캡처

차량 제조사인 비야디 측은 그러나 “차량 누전 감지 장치에 이상이 없었다”며 “운전자가 뇌출혈로 손발이 저린 느낌을 감전으로 오인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중국 비야디는 테슬라를 제친 글로벌 1위 전기차 제조사로 유명하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