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BMW 버리고 도주… 알고보니 음주운전

남양주서 추돌사고 낸 20대
사고 직후 도주… 병원서 발견

국민일보 DB

지난 8일 새벽 경기도 남양주시에서 추돌사고를 낸 뒤 화염에 휩싸인 BMW 차량을 두고 사라졌던 20대 운전자가 음주운전 사실을 인정했다.

남양주 북부경찰서는 14일 해당 사건 운전자 A씨로부터 “사실 음주 사고를 냈다”는 시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8일 오전 1시 40분쯤 남양주시 호평터널 인근 도로에서 BMW 차량을 몰다 앞서가던 5t 트럭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트럭 운전자가 부상을 입고 BMW 차량이 불탔다. A씨는 사고 직후 바로 현장을 빠져나갔다.

현장에서 운전자를 찾지 못하자 경찰은 그의 행적을 수소문해 남양주시의 한 병원에 입원한 사실을 파악했다.

경찰과 연락이 닿은 A씨는 “당시 사고 직후 너무 놀라 경황이 없었고, 몸도 안 좋아 혼자 현장을 빠져나갔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A씨 진술을 수상하게 여긴 경찰은 그의 행적을 조사해 사고 전 인근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신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의 추궁 끝에 A씨는 음주운전 사실을 고백했다.

경찰 관계자는 “향후 피의자를 불러 정식 조사할 예정”이라며 “당시 확보한 혈액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조사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