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사 방탄? 상남자의 도리다”… 홍준표의 尹 두둔

“당신은 자기 여자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지겠나”
다른 의미 행간 넣었다는 해석도

홍준표 대구시장.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이 검찰 고위직 인사 이후 야당이 제기하는 ‘김건희 여사 수사 방탄’ 논란과 관련해 “자기 여자 하나 보호 못 하는 사람이 5000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수 있겠나”며 윤석열 대통령을 두둔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나 우회적으로 검찰 인사를 통한 수사 제동이 맞는다는 취지를 담고 있는 것 아니냐는 평가도 나온다.

홍 시장은 14일 페이스북에 “당신이라면 범법 여부가 수사 중이고 불명(확)한데 자기 여자를 제자리 유지하겠다고 하이에나 떼들에게 내던져 주겠나. 역지사지해보라”고 적었다.

법무부는 지난 13일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과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의 검사장과 1~4차장 등을 모두 교체하는 고위직 인사를 단행했다. 새 중앙지검장으로는 윤 대통령의 검찰총장 시절 대검 대변인을 맡았던 이창수 전주지검장이 임명됐다. 또 ‘명품가방 수수 의혹’ 신속 수사를 지시했던 이원석 검찰총장의 대검 참모진도 대거 물갈이됐다.

검찰 인사 발표 직후 야당은 일제히 김 여사 수사를 막기 위한 인사 비판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은 BBS라디오에 출연해 “(김 여사) 수사팀이 공중분해 됐다”며 “한마디로 ‘수틀막’, 수사를 틀어막는 인사”라고 비판했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검찰을 더 세게 틀어쥐고 김건희 방탄에 나서겠다는 신호탄”이라고 했다. 진성준 정책위의장도 “결론적으로 영부인 수사를 원천적으로 봉쇄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인사”라고 평가했다.

홍준표 대구시장 SNS 캡처

홍 시장은 ‘방탄인사’ ‘수틀막 인사’ 등의 비판에 대해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 장인의 좌익 경력이 문제 되었을 때 어떻게 대처했는지 한번 보라”고 말했다. 이어 “그건 방탄이 아니라 최소한 상남자의 도리이다. 비난을 듣더라도 사내답게 처신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노 전 대통령은 2002년 대선 경선 후보 시절 상대 후보 측으로부터 장인어른의 좌익 경력을 지적받자 “그럼 아내를 버리란 말입니까”라고 응수하면서 여론 반전을 이끌어 냈다.

홍 시장은 또 “누구는 대통령 전용기까지 내줘 가며 인도 타지마할 관광까지 시켜주면서 수십억 국고를 낭비해도 멀쩡하게 잘 살고있다”며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누기도 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