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물병 80개 투척’ K리그1 인천, 홈 2경기 응원석 전면 폐쇄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원정 경기장에 물병들이 던져져있다. 연합뉴스

대규모 물병 투척 사건이 벌어진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가 앞으로 두 차례 홈 경기를 응원석 전체를 폐쇄한 채 치르기로 했다.

인천 유나이티드는 지난 13일 ‘2024시즌 구단 홈 경기 안전사고 방지 대책’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지난 11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FC서울과의 하나은행 K리그1 2024 12라운드 홈 경기에서 홈 팬들이 그라운드의 서울 선수들을 향해 집단으로 물병을 투척한 사건에 따른 후속 조치다.

당시 FC서울의 주장 기성용은 날아온 물병에 급소를 맞아 한동안 그라운드에 주저앉아 고통을 호소하기도 했다.


인천은 우선 홈에서 치르는 리그 2경기에서 응원석(S구역)을 전면 폐쇄하기로 했다. 인천축구전용경기장 전체 1만8159석 중 약 5000석에 해당한다.

이에 따라 오는 25일 광주FC전과 29일 울산 HD전은 응원석 없이 치러진다.

또 앞으로 물품 반입 규정을 강화하고 전 구역 입장 시 보안 검색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사전에 신고되지 않은 모든 응원 물품(대형 깃발, 걸개 등)은 경기장 반입을 전면 금지하고, 경기장 내에서 발견되면 즉시 철거하거나 압수할 방침이다.

페트병과 캔 등도 반드시 뚜껑을 연 채 반입해야 한다. 경기장 내에서도 뚜껑을 제거한 상태로 음료를 판매한다.

안전사고 방지 대책과 함께 물병 투척 당사자에 대한 자진 신고제도 운영한다. 인천은 오는 19일 오후 11시59분까지 구단 이메일을 통해 물병 투척자에 대한 자진 신고를 받는다.

물병 투척 사실을 자발적으로 신고한 팬에게는 구단 자체 징계만 적용하기로 했다. 자진 신고하지 않은 경우에는 사진, 영상 등을 통해 투척자를 식별해 경찰에 고발하고 구단의 모든 재정 피해에 대한 금전적 손해배상을 청구할 예정이다.

인천 구단 관계자는 “물병 투척은 사람을 다치게 할 수 있는 정말 위험한 행위”라며 “투척 당시 영상 등을 통해 물병 약 80개가 관중석으로부터 날아온 것으로 파악했는데, 이날 오전 11시 기준 60명가량이 자진 신고했다”고 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