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랑 꽃 구분 안 돼” 남편 인터뷰… 아내 표정이

조회수 10만회 기록하며 화제
“귀여운 부부” 등 반응 이어져

입력 : 2024-05-14 10:52/수정 : 2024-05-14 13:29
한 남성이 뉴스 인터뷰 도중 아내를 향해 달달한 멘트를 해 화제가 되고있다. YTN 캡처

한 남성이 뉴스 인터뷰 도중 “아내와 꽃이 구분이 안 된다”는 멘트를 던지는 장면이 화제가 되고 있다.

YTN은 지난 11일 경남 함안에서 청보리와 작약꽃이 절정을 맞아 봄나들이객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는 내용의 뉴스를 보도했다.

당시 인터뷰에서 부산 연산동에서 왔다는 한상오씨는 “봄이라는 게 느껴지는 날씨에 꽃도 많이 펴서 봄 날씨에 태교여행 하러 왔는데 아내랑 꽃이랑 구분이 잘 안 됩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옆에서 이를 듣던 아내는 멋쩍은 듯 인상을 쓰면서 남편을 쳐다봤다. 황당해하는 아내의 표정을 본 한씨가 웃음을 터트리자 아내도 웃으며 손으로 얼굴을 가렸다.

YTN이 올린 부부의 쇼츠 영상은 현재 조회수 10만회를 넘겼다.

부부의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진짜 귀여운 부부다” “이런 거 보면 내가 왜 기분 좋아지는지 모르겠다” “태어날 아이와 함께 귀여운 하루가 평생 이어지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