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T1 ‘사야플레이어’ 하정우 “경기력 좋지 못해 속상한 날”

라이엇 게임즈 제공

T1의 ‘사야플레이어’ 하정우가 자신의 경기력이 부족했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T1은 1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퍼시픽 스테이지1 결승 진출전에서 젠지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0대 3으로 완패했다.

이날 패배로 T1은 결승 진출이 좌절돼 시즌 일정을 마감하게 됐다. 경기 후 국민일보와 만난 하정우는 “새로운 조합을 준비해 온 거에 비교해서 잘 수행하지 못했다. 그래도 팀원들은 열심히 잘 해냈다. 개인적으로는 퍼포먼스가 굉장히 좋지 않아 많이 속상한 날”이라고 총평했다.

앞서 T1 윤으뜸 감독은 선수들의 컨디션 관리를 실패한 것이 패인으로 뽑았다. 이에 하정우는 “나를 포함해 ‘로씨’ 다니엘 아베드랍보, ‘엑스큐레이트’ 케빈 수산토가 감기 기운이 심하게 와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T1은 ‘로터스’에서 네온·레이즈 요원을 앞세운 투 타격대, ‘아이스박스’에선 세이지·체임버 2명의 감시자 등 현 메타에서 쓰이지 않는 새로운 조합으로 승부수를 띄웠다. 다만 큰 성과를 보지 못한 채 패배했다.

하정우는 “이번 메타에서 바이퍼와 사이퍼가 너프가 되면서 변화를 주고자 했다. 실제로 퍼시픽 팀 중에선 페이퍼 렉스(PRX)가 메타를 잘 주도하기 때문에 비슷한 느낌으로 도전했다”고 속내를 밝혔다. 이어서 “젠지 전까지 3일간 연습을 했는데 결과가 나쁘지 않았다. 다만 경기에선 미완성인 부분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또한 “내부에선 변화를 주지 않고 원래 하던 조합으로 상대하면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발전하기 위해선 변화를 시도해야 되니까 도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정우는 올해 T1을 ‘아직 헤매고 있는 팀’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작년에는 선수들 모두 괜찮았지만, 우리가 부족한 약점이 확실히 있었다. 그렇다 보니 최대한 보완하기 위해서 한 곳만 바라보고 열심히 달리는 느낌으로 잘했었지만, 이번에는 느낌이 달랐다. 처음 팀이 꾸려지고 같이 할 때 잠재력이 높았다”고 되돌아봤다.

이어서 “팀이 다방면으로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느낌이 있었다. 근데 오히려 한 방향을 못 잡다 보니까 작년보다 조금 헤매는 경우가 있었다. 지금도 마찬가지”라고 설명했다.

하정우는 이번 정규 리그에서 상대하기 까다로웠던 팀으로 페이퍼 렉스(PRX)를 뽑으면서 “PRX는 폼이 좋을 때 더 공격적이고 활발하게 움직이면서 게임을 한다. 그걸 상대하는 방법은 우리가 이들의 템포를 맞춰서 같이 싸우거나 천천히 게임을 해서 풀어나가는 2가지 방법이 있다. 다만 최근엔 오랜만에 그런 스타일의 팀을 만나다 보니 대처를 잘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하정우는 이달 23일부터 시작하는 국제 대회 ‘마스터스 상하이’에서 4강 진출이 목표라고 밝혔다. 그는 “8강이 내 최대 커리어다. 이번에는 아무리 못해도 4강까진 가고 싶다”면서 “또 개인적으로는 7년간 쓴 마우스를 최근 바꿨는데 아예 적응을 못 하고 있다. 내가 극단적으로 장비 교체에 예민한 편이라, 빨리 적응하는 게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또한 “팬들이 이번 시즌 우리 팀을 보면서 매우 실망스럽고 화도 났을 거로 생각한다. 우리도 그러고 싶지 않다. 잘하고 싶은 마음뿐”이라면서 “아직 시즌 많이 남았으니까 좋은 모습을 찾아오겠다. 항상 감사하다”면서 인터뷰를 마쳤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