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 부의금 모임통장 돈으로 낸 친구들… 어쩌죠?”

온라인 커뮤니티 게재된 사연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국민일보DB

부친상을 당했는데 오래된 친구들이 모임통장에 적립돼 있던 회비를 부의금으로 사용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대체로 ‘부의금은 개별적으로 내는 게 맞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친구들이 아버지 부의금을 모임통장에서 꺼내썼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정말 오래된 친구들이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고교 시절 만나 사회생활하는 지금도 달에 한 번씩 볼 정도로 친하다”며 “만나는 일이 잦다보니 한 달에 5만원씩 (회비를 내는) 모임통장도 했다”고 말했다.

A씨는 최근 부친상을 당했다. 그는 “(친구들이) 다들 바쁜 와중에도 와줘서 너무 고마웠다. 정신 없는 와중에 위로도 해주고 참 좋았다”고 했다.

그런데 상을 치른 지 얼마 뒤 친구들이 모임통장에 들어있던 돈으로 부친 부의금을 냈다는 사실을 알았다.

모임통장은 친구와 가족 등이 한 계좌를 공유하며 내역을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상품이다. 구성원들이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회비 납부 내역과 잔액을 조회·관리할 수 있고, 멤버 초대 등의 서비스도 있어 이용자들이 늘고 있다.

A씨는 “여러 명이 함께 (아버지) 부의금을 냈는데 그게 모임통장에서 쓴 돈이었다”며 “이전에 친구 어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각자 부의를 해서 전혀 예상을 못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친구들에게 물어보자 ‘돈보다 마음이 중요한거고 그럴 수 있는 거 아니냐’며 이상한 사람 취급을 했다”며 “모임통장 돈은 사실 제 돈도 들어간 거 아닌가. 아버지가 돌아가신 마당에 마음이 착잡하다”며 다른 이들의 조언을 구했다.

해당 게시글에는 1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다른 친구한테 부의금을 낼 때 개인돈으로 했다면 친구들의 행동은 경솔한거다” “모임통장에서 부의금을 냈더라도 개인적으로 내는 부의금은 별도여야 한다”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이후 A씨는 추가로 글을 올려 결국 모임통장을 해지하고 돈을 돌려받았다고 전했다.

그는 “(친구들에게) 언제부터 모임통장에서 부조금 쓰는걸로 바뀌었냐고 묻자 ‘이번부터 그러려고 했는데 바빠보여서 나중에 말하려고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겨우 돈 몇 푼으로 치졸하게 그러는거냐’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모임은 아니구나 싶었고 사과할 일도 아닌 것 같았다. 돈 몇 푼으로 치졸하게 그랬나 싶다가도 그 몇 푼으로 얄팍한 우정 끊어냈으니 그러려니 할 것이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