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썰로벌] 아이티는 어쩌다 갱들의 천국이 됐을까 (영상)


카리브해 섬나라 아이티의 수도 포르토프랭스. 방탄조끼를 입은 이 남성은 ‘바비큐’로 불리는, 아이티에서 가장 큰 G9이라는 갱단의 두목인데, 지금 기자회견을 하는 중입니다. 갱단 두목이 기자회견이라니 그것도 신기한데, 내용은 더 황당하죠. 그는 아리엘 앙리 총리를 향해 당장 물러나지 않으면 대학살극이 벌어질 거라면서 총리의 퇴진을 요구합니다. 범죄 집단이 공개적으로 정권 교체를 주장하고 나선 겁니다. 그리고 얼마 뒤 진짜 놀라운 일이 벌어지는데요, 총리가 바비큐의 요구대로 사임을 합니다.


▲ 영상으로 보기!

‘썰로벌’은 궁금했던 글로벌 이슈를 썰 풀어드립니다.
유튜브에서 ‘썰로벌’을 검색하세요.


태원준 논설위원 wjtae@kmib.co.kr
전병준 기자 jb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