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최고 인기 판다 ‘허화’…“청두시 명예 문화관광국장으로 영전”

자이언트 판다 허화. 웨이보 캡처

중국 쓰촨성의 성도 청두(成都)시가 중국에서 가장 인기 있는 판다 ‘허화’(和花)를 명예 문화관광국장으로 임명했다.

25일 중국 펑파이신문 등에 따르면 청두시 문화관광국은 전날 공식 더우인 계정을 통해 45개월(3년 9개월)된 암컷 자이언트 판다 허화를 명예국장에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화화(花花)’라는 애칭으로 불리는 허화는 청두판다기지에 있는 자이언트판다로 중국에서 1·2위를 다툴 정도로 인기가 많다. 청두판다기지는 허화 덕분에 중국 10대 관광지 중 2위로 떠올랐다.

청두시는 영상을 통해 허화의 본명을 청허화(成和花)로, 고향을 쓰촨성 청두로 소개하면서, 유치원에서 전일제 박사학위 과정을 밟고 있다고 재미있게 소개했다. 지난해 청두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홍보대사, CCTV 춘제 특집 버라이어티쇼 ‘춘완’(春晩) 특별게스트 등으로 활약했다고 덧붙였다.
자이언트 판다 허화가 청두시 문화관광국 명예국장 임명장을 받는 그래픽 이미지. 더우인 캡처

누리꾼들은 “허국장님으로 불러야겠다” “반드시 훌륭하고 올바른 공무원이 될 것”이라며 허화의 영전을 축하했다고 중국 매체들은 전했다.

이번 결정은 전 세계 자이언트 판다의 30% 이상이 서식하고 있어 ‘판다의 고향’으로 불리는 쓰촨성과 청두시가 판다를 매개로 국내외 관광객 유치에 나서고 컨텐츠를 개발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한국에서 태어나 지난 3일 중국으로 돌아간 판다 푸바오도 쓰촨성 워룽중화자이언트판다원 선수핑기지에 머물고 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