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상처에도 사회복지사 꿈꾼 30대…5명 새 삶주고 떠났다

과거 학폭으로 장애 2급 판정 받아
“남에게 도움 되는 사람으로 기억돼 고마워”

뇌사장기기증으로 5명의 생명 살리고 세상을 떠난 최성철(37)씨.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고등학교 시절 학교폭력 피해를 입어 장애 판정을 받았지만, 타인을 돕는 사회복지사를 꿈꿨던 30대가 5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 2일 최성철(37)씨가 강동성심병원에서 뇌사장기기증으로 신장(좌·우), 간장, 안구(좌·우)를 5명에게 기증하고 세상을 떠났다고 25일 밝혔다.

최씨는 지난달 21일 저녁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져 병원에 이송으로 치료를 받았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에 빠졌다.

가족에 따르면 서울에서 2남 중 장남으로 태어난 최씨는 평소 밝고 활발한 성격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고교 시절 학교폭력을 당해 정신질환이 생겨 장애 2급 판정을 받았다. 이 때문에 자유로운 활동에는 제약받았지만, 성철씨는 남을 돕는 사회복지사를 꿈꿨다고 한다.

가족들은 그가 다른 생명을 통해 새롭고 밝은 세상을 볼 수 있길 바라는 마음으로 기증을 결심했다. 평소 가고 싶어하던 가족들의 경주 여행을 앞두고 세상을 떠나 안타까움이 더욱 크다고 했다.

최씨의 어머니인 김정숙씨는 “생전에 못 한 일 하늘나라에서 다 하길 바란다”며 “남에게 도움이 되는 사람으로 기억되며 떠나서 고맙다. 내 아들 사랑한다”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