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추모공원 건립 시민 공감대 형성…올해 부지 선정

24일 포항시 뱃머리 평생학습원에서 ‘영일의 뜰’ 시민과 함께 미래를 생각하는 심포지엄이 열렸다. 포항시 제공

경북 포항시는 24일 뱃머리마을 평생학습원에서 추모공원 ‘영일의 뜰’ 건립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심포지엄은 남구 구룡포, 연일, 동해, 장기(2곳) 등 신청 지역 5곳 주민과 장사 관련 교수 및 전문가 등 450여명이 참석했다.

심포지엄은 장례문화를 이해하고 시민 소통 및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박복순 장례와 화장문화 공동대표, 김시덕 을지대학교 장례지도학과 교수, 박태호 장례와 화장문화연구포럼 공동대표 등이 화장·장례문화와 장사시설 관련 내용 발표 후 종합토론 및 질의 응답시간을 가졌다.

시는 추모공원을 친환경적이고 원스톱 장례서비스를 제공하는 문화예술 연계 공원으로 만들 계획이다.

추모공원이 들어서는 마을에 기금 40억원, 화장시설 사용료 징수액 20%를 30년간 지원하고 주민 일자리도 제공한다. 또 추모공원 유치된 읍면에는 기금 80억원, 주민 편익 및 숙원사업 45억원 규모를 지원한다.

공모에 탈락한 지역에도 주민 위로와 화합 차원에서 3억~5억원 상당의 숙원사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앞서 지난 18일에는 환여동 청소년수련관에서 북구 청하, 송라 등 신청 지역 2곳 주민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시는 부지 선정 전까지 신청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충분한 소통을 통해 올 상반기 내 최적지를 선정한다는 방침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의 미래와 시민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추모공원 건립을 위해 시민과 소통하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