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정전으로 방류 중지… “방사선량 정상”

지난해 8월 일본 후쿠시마현 제1원자력발전소 모습. 교도뉴시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정전이 발생해 오염수 방류가 중지됐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가 보도했다.

도쿄전력은 24일 오전 10시43분쯤 원전 내 설비에 전기를 공급하는 계통 일부 가동이 중단됐다고 밝혔다. 이 영향으로 지난 19일부터 진행 중이던 오염수 해양 방류도 일시 중지됐다.

정전 후 원전 주변 방사선량을 측정하는 계측기 수치에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쿄전력은 정전 원인을 조사 중이다.

지난해 8월 오염수 방류가 시작된 이후 방류가 중지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달 15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규모 5.8의 지진이 발생하자 도쿄전력은 절차에 따라 오염수 해양 방류를 수동으로 중단했다가 같은 날 재개했다.

도쿄전력은 지난 3월부터 내년 3월까지 총 7차례에 걸쳐 오염수 약 5만4600톤을 방류할 계획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