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남도 수요 맞춤형 지원…원전 기업 기술경쟁력 강화

올해 원전기업 수요 맞춤형 패키지 지원사업’ 시행
5월 중 6개사 선정해 기업별 최대 8000만원 지원


경남도는 도내 원전 중소·중견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원전기업 수요 맞춤형 패키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 글로벌 원전 시장 확대 추세와 차세대 원전 기술개발 가속화에 대비하고자 지난해부터 추진하고 있다.

시제품 제작과 시험평가, 장비개선 등 기술개발 분야, 인증획득, 지식재산권, 디자인 개선 등 사업화 분야, 홍보, 전시회 참가 지원 등 마케팅 분야 등을 통합 지원한다.

도는 도내 6개 원전 중소·중견기업을 선정해 업체당 최대 8000만원을 지원, 기업의 기술력 향상을 돕는다. 지원 대상은 원전기술 개발, 사업화, 마케팅 등을 추진하고자 하는 경남에 있는 중소·중견기업이다.

원자력 발전 사업체에 납품실적 기업(최근 10년 이내), 원자력 분야 정부 연구개발(R&D)참여실적 기업(최근 5년간), 한국원자력산업협회 지원사업 참여실적 기업(최근 5년간) 등이다.

또 경남테크노파크 원전 관련 지원기업 참여실적 기업(최근 5년간), 원자력 관련 인증서 보유기업(KEPIC, ASME등), 원자력 관련 지식재산권 보유기업, 원자력 관련 기술로 정책자금 수혜기업(최근 5년간) 등이 해당된다.

지원기업 선정은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에서 사전 현장 실태조사와 사업계획서 중복성 검토, 평가위원회 심의 등을 종합 평가해 결정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경남테크노파크 누리집에서 공고문을 확인해 오는 30일까지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남테크노파크 에너지바이오본부 원전산업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경남도는 정부 국정과제(탈원전 정책 폐기 원전산업 생태계 강화)에 발맞춰 도정 핵심과제 중 하나인 ‘SMR기술개발 원전산업 정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지난해 원전기업 수요 맞춤형 패키지 지원사업을 통해 도내 11개사에 원전기기 기술개발, 시제품 제작, 장비 성능개선, 시제품 상품성 고도화 평가시험 등을 지원해 기술경쟁력 향상에 기여했다.

정두식 경남도 에너지산업과장은 “도는 차세대 원전 기술개발과 원전산업 생태계 복원을 위해 적극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원전기업 수요 맞춤형 패키지 지원사업에 많은 기업이 참여해 경남 원전산업 기술 발전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