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웃이 스토킹한다”며 허위 고소 남발한 40대 구속

제주 40대 남성, 무고 혐의로 검찰 송치
9차례 고소장·진정서 제출하며 이웃 괴롭혀

제주서부경찰서. 뉴시스

장애인 이웃이 자신을 스토킹한다며 장기간 허위 고소를 반복한 40대 남성이 구속됐다.

제주서부경찰서는 옆집 남성에게 스토킹을 당하고 있다며 여러 차례 거짓 신고한 40대 남성 A씨를 무고 혐의로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바로 옆집에 사는 장애가 있는 60대 남성 B씨가 자신을 무단 촬영하고 장시간 지켜보는 등 스토킹한다며 9차례에 걸쳐 경찰에 고소장과 진정서를 제출했다. 수사 결과 이 중 8차례는 허위 신고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과거에도 A씨는 일상생활에서 불편을 겪거나 불만이 생기면 수시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사건 수사 과정에서도 허위 고소장과 진정서를 제출하고 국민신문고에 “경찰이 제대로 수사를 안 한다”는 민원을 수차례 제기하는 등 수사관을 압박했다.

무고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이 출석을 요구하자 되레 “고소하겠다”며 불응해 온 A씨는 결국 지난 21일 구속됐다. 그는 검찰에 송치되기 전까지 혐의를 부인했다.

A씨 거짓 주장으로 B씨와 그 가족은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으며 우울증까지 앓은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아직도 B씨가 자신을 스토킹했다고 주장하고 있다”며 “피해자도 A씨가 무슨 불만을 가지고 허위 신고를 했는지 전혀 짐작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