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지검 ‘초임 검사’가 경찰 폭행…대검 “엄중 감찰”

수원지방검찰청. 뉴시스

지난해 변호사시험에 합격한 수원지검의 한 초임 검사가 술에 취한 채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돼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2일 법조계와 경찰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전날 공무 집행 중이던 경찰관을 술에 취해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 수원지검 A 검사를 입건했다고 밝혔다.

당시 A 검사는 파출소에 연행된 이후에도 경찰관에게 저항하며 물리력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A 검사의 비위 사건이 전해진 뒤 대검찰청은 감찰을 진행해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A 검사의 사건은 발생 즉시 검찰총장과 대검찰청 감찰부 등에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초임 검사의 비위 사건이 발생한 수원지검은 최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쌍방울 관계자들이 가져온 음식과 함께 술을 마시며 회유를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된 검찰청이다. 이에 수원지검은 당시 교도관들의 출정 일지와 음주 장소로 지목된 장소 사진까지 언론에 공개하며 이 전 부지사와 진실 공방을 이어가고 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