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용 회장이 신는 신발 진짜 편함”… 총수 관심도 1위

데이터앤리서치, 1~3월 빅데이터 분석
최태원·정의선 회장이 2, 3위 올라

삼성호암상 시상식 참석하는 이재용 회장. 연합뉴스

국내 재벌 총수 가운데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1분기 온라인에서 국민의 관심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 데이터앤리서치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 등 12개 채널, 23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30대 대기업 총수들 관련 지난 1~3월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이런 순위가 나왔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총수 이름과 그룹사 이름 등의 키워드를 분석해 관심도를 도출했다.

1분기 30대 그룹 수장 관심도 상위 10위. 데이터앤리서치 제공

이재용 회장은 총 7만1089건의 온라인 정보량을 기록해 30대 그룹 총수 관심도 1위를 차지했다. 온라인에서는 옷과 신발 등 이 회장에 착용하는 각종 제품에 대한 관심이 뜨거웠다.

실제 지난 2월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 ‘이재용 신발’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글 작성자는 “이 회장이 신는 스케처스 진짜 편함. 여름빼고 삼계절 내내 신을각”이라며 ‘스케쳐스 고워크’ 제품의 착용 사진을 함께 올렸다.

2만4513건의 포스팅 수를 기록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위에 올랐으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2만774건을 기록해 뒤를 이었다.

인스타그램에 일상 사진 등을 SNS 소통을 활발히 했던 정용진 신세계그룹 회장은 1만5817건으로 4위를 기록했다.

정용진 회장은 지난달 회장 승진 인사 발표 20일 만에 인스타그램의 게시물을 대거 정리했다. 이를 두고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고 경영에 매진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정기선 HD현대 부회장,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 순으로 관심도 상위 10위를 차지했다.

데이터앤리서치 측은 “이재용 회장은 상당수 총수들과 달리 경기침체가 이어진 지난해에도 정보량이 증가해 국민들의 관심도가 여전히 뜨거운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